NOTICE
BANNER
LINK

게시글 제목

[SM 불공정 계약] [기사] "연기 첫 도전…차근차근 갈 거예요"MD
저작권 표시 YES
상업적 이용 NO
컨텐츠 변경 YES
CCL-BY CCL-NC

"연기 첫 도전…차근차근 갈 거예요"
'아이돌 가수'에서 배우로 변신' 유노윤호
MBC '맨땅에 헤딩' 축구선수 역…"힘들었던 연습생 경험 녹여낼 것"

[한겨레] 남지은 기자

» 유노윤호

“떨리네요.”

지난 2일 기자간담회 현장. 사진 촬영을 위해 카메라 앞에 선 그는 긴장한 듯 보였다. 고른 치아를 드러내며 웃는데 입꼬리가 미세하게 떨렸다. “어…, 어….” 질문에 답하기 전 뜸 들이는 시간이 길어졌고, 괜스레 웃음소리가 커졌다. 데뷔 6년차. 한국 그룹 최초의 일본 도쿄돔 공연. 카메라 앞에 서는 건 식은 죽 먹기보다 쉬울 이 ‘아시아의 스타’는 무엇이 그토록 두려웠던 것일까?

“정극 드라마에 도전합니다. 처음 하는 것이 많아 새롭지만 긴장이 많이 됩니다. 부족해도 귀엽게 봐주세요. 하하하.”


(중략)


“가수 연습생 시절 서울역에서 노숙한 적이 있다. 광주에서 몸 하나 믿고 서울에 왔는데 아는 사람도 없고, 갈 곳도 없었다.(웃음) 사실 봉군과 나는 생각보다 공통점이 많다. 죽을 뻔한 고비를 넘기며 인생 공부를 하고, 포기하지 않는 뜨거운 마음이 닮았다. 내 몸에 상처가 많다. 어릴 때부터 사고가 잦았다. 다리에 화상을 입기도 했고, 4층 높이 건물에서 떨어지기도 했다. 간신히 1층 난간을 잡고 살아났지만(웃음). 아시다시피 독극물 테러 사건도 경험했고…. 그런 과정을 거치면서 나도 성장했다고 생각한다.”



» MBC ‘맨땅에 헤딩’
-연기 겸업 계획이 알려지면서 유노윤호를 탐내는 작품이 많았다.

“여러 드라마에 거론됐다는 건 기사를 보고 알았다. <맨딩> 시놉시스를 휴가 기간에 봤는데, 우선 제목이 마음이 들었다. 내가 연기하는 것 자체가 맨땅에 헤딩 아닌가(웃음). 무엇보다 매번 좌절해도 꿈을 잃지 않고 성장하는 봉군을 통해 희망과 사랑을 전하고 싶었다.”


(중략)

“동방신기가 네 명인 줄 알았다”던 박 피디가 내민 손을 유노윤호가 잡은 데는 캐릭터를 넘은 둘 사이의 교감이 한몫했다. ‘서울역 노숙’이란 공통점 외에도 나이를 뛰어넘는 믿음이 첫 만남서 싹텄다고 한다. 박 피디는 유노윤호를 “나의 헤어진 형제”라고 했고, 유노윤호는 박 피디를 “형 같다”고 했다. 느낌을 나눈 두 남자의 형제애가 드라마로 전이될 수 있을까? ‘뼛속까지 차봉군’이고픈 유노윤호의 내면을 어떻게 시청자에게 전달하느냐가 그의 성공열쇠로 보인다.

-봉군을 연기하기가 만만찮을 것 같다. 막막한 현실 앞에 선 감정 기복이 심해 보인다. 준비 기간도 짧지 않았나?

“경험해보지 못한 것을 표현할 때가 가장 어렵다. 재판 받는 장면이 나오는데 어떤 식으로 감정을 표현해야하나 고민이 많았다. 영상 등을 찾아보며 공부했다. 봉군은 본능적인 아이다. 계산하며 살지 않는다. 그 느낌을 살리고 싶다.”


» 유노윤호
-축구 장면이 많던데, 슛이 멋졌다.

“슛하는 영상은 생각보다 잘 나와서 만족한다(그는 굉장히 크게 웃었다). 평소 축구를 좋아한다. 감독님과 촬영 중간중간 승부차기도 했다. 극중 축구 선수인만큼 프로다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 연습도 많이 했다.”

-자신의 연기에 점수를 매긴다면?

“50점? 0점부터 차근차근 밟고 올라가고 싶다.”


(중략)


-동방신기는 앞으로 어떻게 되나?

“지금은 아무 말도 할 수 없지만 우리 모두 이성적이고 원만한 해결을 원하고 있다. 좋은 방향으로 해결될 것이라고 믿는다.”


남지은 기자 myviollet@hani.co.kr, 사진 문화방송 제공



 

원문링크 http://www.hani.co.kr/arti/culture/entertainment/375274.html
중략한 부분 보시려면 원문 들어가셔서 보세요 ^^


문제시 쪽지주세요~


Posted by 상상예찬
IP : 61.3.***
Edit : 2009년 09월 07일 18시 52분 47초
Modify : 2009년 09월 07일 18시 57분 39초
Ariticle address : http://dnbn.pe.kr/db01/21495COPY

[SM 불공정 계약] [기사] "연기 첫 도전…차근차근 갈 거예요" + 40 상상예찬 20090907 13347
11 [SM 불공정 계약] [정보] ORICON STYLE - Pinky관련 소식! +새사진 + 36 경찰대31기 20090905 20922
10 [SM 불공정 계약] [기사] SM 고소한 화장품업체 강석원 회장 인터뷰 "단순 재무적 투자" + 136 DNBN_뀨중 20090904 16974
9    ┗ [SM 불공정 계약] [記事] 「ウィシャブ・プラス」(クレビュー)会長(カン・ソクウォンさん)のインタビュー(日本語 ver.) + 5 ⓧ핑거쵸 20090905 13657
8    ┗ [SM 불공정 계약] [新闻] 起诉SM 的化妆品企业姜锡元会长采访报道 "单纯财务上投资"(中国语.ver) staff_해피바이러스 20090907 9120
7 [SM 불공정 계약] [기사] 공연취소로 인한 환불지연 등 피해사례 속출 + 10 DNBN_뀨중 20090904 15113
6 [SM 불공정 계약] [기사] 정윤호 덕에 제작비 아꼈네 + 50 化英 20090904 25823
5 [SM 불공정 계약] [기사]동방신기 팬클럽, '공연 취소 배상하라' SM에 사과요구 +추가ing + 32 DNBN_꽃을든윤호 20090903 16604
4    ┗ [SM 불공정 계약] [기사] 다음 & 네이버 메인에 뜬 기사입니다.(추가) + 5 sky high 20090902 14538
3 [SM불공정 계약][기사]동방신기, "앞으로도 5명이 함께 활동하고 싶다."(네이버) + 48 홀릭됐샤 20090901 20292
2 [SM 불공정 계약] [기사] '동방신기 문서' SM 제출 안해 + 128 먹어주는유천 20090831 20414
1 [기사] 이루마 "아이돌 그룹에게 곡 주고 싶어" (동방신기 언급) + 155 언니야 20081230 27659
0 [정보] <핫트랙스 부산점> 동방신기 사인회 당첨자 공지 +중복당첨자 수정본이에요! + 110 비밀글 secret  월향 20081018 347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