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SCHEDULE - 16.7.27 Wed
    NOTICE
    BANNER
    LINK

    게시글 제목

    [SM 불공정 계약] [기사] '따로 또 같이, 회색행보'…리더 유노윤호의 진심은?MD
    저작권 표시 YES
    상업적 이용 NO
    컨텐츠 변경 YES
    CCL-BY CCL-NC

    '따로 또 같이, 회색행보'…리더 유노윤호의 진심은?
    입력 : 2009-08-06 17:54:16

    [이데일리 SPN 박미애기자] 동방신기 일부 멤버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와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팀의 리더 유노윤호의 심중을 궁금해하는 이들이 많다.

    소송에 나선 3인의 멤버들과 '따로 또 같이' 움직이며 속내를 알 수 없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영웅재중, 믹키유천, 시아준수는 지난 7월31일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을 했다. 유노윤호는 이번 소송에 최강창민과 함께 빠졌고 그러면서 한때 팀 해체설이 불거지기도 했다. 한 그룹이면서 다른 목소리를 낸 데 따른 당연한 결과다.

    게다가 유노윤호는 SM엔터테인먼트 소속 연기자로 오는 9월 초 방송 예정인 MBC 새 수목드라마 '맨땅에 헤딩' 촬영도 묵묵히 이어가고 있다. 자신이 속한 팀이 데뷔 이래 최악의 위기 상황을 맞고 있는 사실을 감안하면 그의 다분히 친 SM적 행보는 분명 의외라고 할 수 있다. 소송 이전 보다 오히려 더 활발한 활동에 팬들은 한때 멤버들 사이에도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며 의혹의 시선을 보내기도 했다.

    유노윤호의 이상 행동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멤버 3인의 가처분 신청이 있은 직후인 지난 1일에는 일본 에이네이션 공연도 멤버들과 함께 무사히 치러냈다. 무대에서 내려오면서는 시아준수의 등을 토닥이는 모습도 보였다.

    귀국 후에도 유노윤호는 줄곧 서울 강남에 마련된 숙소에서 멤버들과 함께 머물러왔고, 6일 오전 '2009 진구 불꽃놀이 대회' 참석차 일본으로 출국시에도 그는 멤버들과 함께였다.

    이러한 그의 모습들은 멤버들 간 불화설에 대해 어느 누구도 섣불리 판단할 수 없게 하는 상황을 만들고 있다.

    게다가 그는 동방신기의 리더다. 리더는 팀을 대표하는 사람으로 팀의 운영에 더 큰 부담과 책임감을 느끼게 마련이다. 그런데 웬일인지 유노윤호는 단 한 번의 입장 표명도 없이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그것도 소속사와 동방신기 멤버들 사이에서 철저히 중심을 잡으며 말이다.

    종잡을 수 없는 회색 행보의 진짜 이유는 무엇일까. 그리고 소속사와 멤버들 사이 그의 속내는? 유노윤호의 선택에 세간의 관심이 뜨겁다.


    -

    ...정말 왜자꾸 이런기사가 올라올까요..

     


    Posted by epilogue
    IP : 211.20.***
    Edit : 2009년 08월 06일 19시 05분 56초
    Ariticle address : http://dnbn.pe.kr/db01/20647COPY

    1571 [기사] 신화·동방신기·SS501·빅뱅..올해 '아이돌 1~3세대' 대잔치 + 191 쵸현실주의 20080116 12611
    1570 [SM 불공정 계약] [기사] 정윤호-아라 실제로도 친해? 분수광장 낭만데이트 포착 (+) + 190 쿵짝 20090826 23705
    1569 [SM 불공정 계약][공지] 이겨라 JYJ! 승소기원 이벤트 → 에코컵 이벤트 오늘(12일) 자정 마감합니다. (판결 선고 기일 연기와 무관하게 웰컴 이벤트는 계속 진행됩니다.) + 190 さゆり 20120910 5873
    1568 [기사] '동방신기' 영웅재중·최강창민 교통사고 (다행히 다친곳은 없다고하네요) + 189 mari 20080120 17978
    1567 [투표] ★엠카 역전 당했습니다★ 투표해주세요. + 188 로이티 20081016 11344
    1566 [SM 불공정 계약] [정보] JUNSU/JEJUNG/YUCHUN '3HREE VOICES' 발매 + 188 일산추꾸왕 20100601 17288
    1565 [정보]오늘자 벨소리 랭킹 + 186 삐약 20080710 8914
    1564 [SM 불공정 계약] [홍보] SM Ent. 를 상대로 불매운동을 진행합니다. (+수정. 필독!) + 185 코모리 20090812 13597
    1563 [SM 불공정 계약] [배경] 동방신기 Always keep the Faith 바탕화면 1280*800 + 184 지나친아름다움 20090819 24649
    1562 [NR] darkness eyes 누구나부를수있다. + 180 넌나의촹 20080216 10552
    1561 [기사] 동방신기등 선금안준다 공연불참.. + 180 Mintt 20081012 15343
    1560 [기타] 동방신기가 좋아하는 이것이 궁금했다!!!(+추가수정) + 179 김 은아 20080131 19048
    1559 [SM 불공정 계약] [맨딩] 맨땅의 헤딩 종영기념 댓글로 한마디를! + 178 민디 20091104 8834
    1558 [SM 불공정 계약] [게임] 본격 동방신기와 자주 마주치는 게임 + 178 이르구우 20091125 23393
    1557 [SM 불공정 계약] [투고] 어느 익명 기자의 특종보다 아름다운 침묵 (2010년 XIAHbook 中) + 178 샤모찌 20101217 16815
    1556 [만화] 앙콘후기만화 & 내마음대로 터치회 + 177 filament 20080130 14726
    1555 [기사] '연기도전' 유노윤호, 대본 '삼매경'…韓日오가며 '구슬땀' + 177 쿵짝 20090728 17316
    1554 [잡지] Arena 37℃ 2월호 -- 동방신기가 그린 고양이는 어떤 모습일까 ?? + 176 은하수 20080113 14986
    1553 [그림] 동방신기는 짐승아이돌!?!?!?!? + 173 도르 20090727 21515
    1552 [SM 불공정 계약] [기사] +영상추가 + 173 비밀글 secret  카미 20090828 28153
    1551 [D-4] [NR] 참미니의 피자는 누가 먹었는가...(MIROTIC 버전) + 172 Aliceinxiahland 20080920 14626
    [SM 불공정 계약] [기사] '따로 또 같이, 회색행보'…리더 유노윤호의 진심은? + 172 epilogue 20090806 19040
    1549 [샤샤] 준쭈의 일기^.^ + 171 아기샤자@ 20090419 19368
    1548 [엄마나일등했어][팬아트] 집보기 담당의 식사시간 + 170 샤모찌 20080124 15261
    1547 [SM 불공정 계약] [다짐] 우리의 "Always keep the faith" (+) + 170 TVxTVXQ 20090912 156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