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BANNER
LINK

게시글 제목

[SM 불공정 계약] [기사] 동방신기 팬들, "총수익 얼마였는지 밝혀야" (속이 뻥 뚫리는 기사^^)MD
저작권 표시 YES
상업적 이용 NO
컨텐츠 변경 YES
CCL-BY CCL-NC
동방신기팬들, "총수익 얼마였는지 밝혀야"
문제의 본질은 '지급' 아닌 정당한 수익배분 ... 수익자료 공개해야

영웅재중, 믹키유천, 시아준수 등 동방신기 멤버와 소속사간의 부당대우에 따른 갈등이 커지는 가운데 SM 엔터테인먼트 측이 이들에 대한 법적대응을 겉으로 드러내면서 양 측 대립이 깊어지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SM 엔터테엔먼트 측이 발표한 보도자료에 대해 '과연 그것이 정당한 수익배분이었는지 의심스럽다'는 시선이 많아지고 있다.

SM은 3일 발표한 자료에서 "동방신기는 데뷔 후 2009년 7월까지 현금만 110억원(기 분배금 92억+선 지급금 17억 7천)을 수령하고 고급 외제차(계약과 상관없는 보너스) 등을 제공받았다"고 반박했다. 또 "사업환경의 변화에 따라 가창인세, CF, 이벤트, 초상 등 각종 수입에 대한 다양한 분배율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한 측면만(부정확하게) 부각되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 자료에는 그동안 수익이 얼마였는지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나타나 있지 않아 의구심을 키우고 있다.

팬들은 "단순히 계산해도 SM이 멤버들에게 지급했다는 110억 원은 6년 동안 22억 원, 한 사람당 1년에 채 4억 원이 되지 않는 액수"라며 "아시아를 호령하는 그들의 인기나 영향력을 고려한다면 합당한 대가라고 보기 힘들다"면서 쉽게 납득할 수 없다는 표정이다. 

실제로 동방신기는 지난 2004년 데뷔앨범인 'HUG'가 약 19만5000장의 판매량을 보인 것을 시작으로 그간 발표한 싱글 8장과 정규 4장 등의 앨범을 통해 한국에서만 268만장의 판매량을 보인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일본에서는 지금까지 싱글앨범 27장과 정규앨범 4장이 발표되었으며, 234만장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일본레코드협회의 자료에 따르면 이중 'SUMMER' 'T' 'Beautiful you/千年恋歌' 'どうして君を好きになってしまったんだろう?' '呪文-MIROTIC-' 'Survivor' 'Bolero' 'Share The World' 등 앨범 8장이 골드(10만장 이상)등급이며, 'The Secret Code'는 플라티나(25만장 이상)등급으로 지정되었다.

<script type=text/javascript> </script>

  
▲ 동방신기 음반판매량 한국에서의 동방신기 음반판매량
ⓒ 위키백과
동방신기

이렇듯 중국과 대만, 태국 등을 제외한 한국과 일본에서만 판매한 음반이 지금까지 500만장을 상회한다. 일례로 일본의 앨범집계차트인 오리콘매거진이 발표한 올 상반기 앨범판매량에서 동방신기는 전체 8위에 올라 총 25억엔(한화 약 330억)의 판매수익을 올린 것으로 나타나 있다.   

최고의 티켓파워를 자랑하는 동방신기가 콘서트 등 라이브투어에서 거두었을 수익금도 상당할 것이란 예측이다. 동방신기의 아시아투어에는 약 39만 명의 관객이 찾아들었고, 일본 전국투어에는 53만 명, 쇼케이스에는 12만 명이 운집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콘서트에만 100만 명이 훨씬 넘는 팬들을 불러 모은 것이다.

한 팬은 자신의 블로그에 "가장 최근의 콘서트인 일본 전국투어가 도쿄돔에서 막을 내리며 약 30만 명의 관객을 동원했다고 한다. 기본 시트가격인 약 8000엔(1엔 1300원 기준)을 기준으로 잡아도 24억 엔 즉, 우리 돈으로 312억 원에 이른다"고 전했다.

그는 "이는 단순한 입장료만 계산한 것으로, 이들이 판매한 기념품을 포함한다면 콘서트에서만 올 상반기 최소 500억 원은 벌어들였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일본의 매체들도 지난달 도쿄돔 콘서트 후 보도한 기사에서 "중국, 동남아, 한국 등 다양한 국가에서 벌어들이는 동방신기의 한해 수익이 1000억 원에 육박한다"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이밖에 스트리밍, 다운로드, 배경음악, 벨소리, 컬러링 등 음원서비스와 각종 광고출연료, 행사비, DVD 및 화보집, 캐릭터 사업 등 부가적으로 창출된 수익까지 합하면 동방신기가 그동안 거둔 수입은 천문학적일 것이라는 게 이 문제를 바라보는 이들의 공통된 견해다.

하지만, 팬들은 '데뷔 후 지금까지 현금만 110억 원을 수령했다'는 SM 측의 반박 발표에 대해 "문제의 본질은 '지급' 자체가 아니라 '수익의 정당한 배분'에 있다"며 "SM이 110억 원이라는 거액을 들어 멤버들에게 마치 합당한 대우를 해 준 것처럼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팬들은 또 "소속사에서 주장하는 정당하고 합리적인 지급이라면 왜 수익에 대한 자료를 명확하게 공개하지 않았는지 모르겠다. 멤버들에게조차 알리지 않았던 계약내용 등 투명하지 않은 사항이 너무 많다"면서 "SM의 어설픈 발뺌이 의문만 증폭시키고 있다"고 따가운 눈총을 보내고 있다.


기사 링크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190019
오마이뉴스 김범태 기자회원님 기사입니다.
('오마이뉴스 기사는 일반인들이 게시한다'라는 우쭈쭈준수님의 말씀을 듣고 확인해보니, 김범태님은 기자가 아닌 기자회원이였습니다.
일반인이지만 기사를 쓸 수 있는 것 같아요- 오해하실 분들을 위해 부연코멘트 달아놓습니다:)

팬분들이 만든 영상보고 기사 쓴거 같기도 하고...
이래저래 많은 자료들이 들어있는 기사라 가져왔습니다.

+)문제 시 쪽지 주세요-


Posted by CKHR
IP : 220.7.***
Edit : 2009년 08월 04일 17시 24분 30초
Ariticle address : http://dnbn.pe.kr/db01/20555COPY

1588 [NR] 소녀들의 대통령, 투표하셨나요 ? + 224 호우봐 20080104 11630
1587 [추천] To. 런던 프라이드팀, 인가 드레스 코드 '연두'... 리퀘 드립니다. + 223 T 20080221 18620
1586 [그림] 윤호오빠!!!! + 222 백학 20081011 14846
[SM 불공정 계약] [기사] 동방신기 팬들, "총수익 얼마였는지 밝혀야" (속이 뻥 뚫리는 기사^^) + 222 CKHR 20090804 22712
1584 [SM 불공정 계약] [퍼즐] 좀 풀어주세요. 현기증 난단 말이예요 ㅜ_ㅜ + 221 샤모찌 20100808 19853
1583 [유타] 마지막 주자....[믹키유천] +)수정 + 220 알로에농장주인 20081021 16864
1582 [D-4] [게임] HERO옷입히기 플래시게임 + 219 융융 20080920 16740
1581 [알림] SMTOWN LIVE ‘09 - S.M. ARTIST ZONE 단체예매 신청 마감 알림 (신청자 필독!!) + 219 동네방네 20090720 14706
1580    ┗ [SM불공정 계약][기사]영웅재중 "멤버들 없이 많이 긴장되네요 (사진有,스압有) + 219 매우만족 20091109 21876
1579 [Return of the king][기사]‘동방신기’ 최강창민, “시아준수 때문에 밥줄 끊길 뻔 했다?!” + 217 윤호야웃어 20081002 20394
1578 [사진] 동방신기 모바일에 올라온 8월 1일 a-nation 코멘트 사진 + 214 악녀 20090801 35035
1577 [카아] 무서운 해외 카아.........소름돋았어요 (대륙별 자료 추가) + 213 반칙킹 20081026 21725
1576 [해석] what's in 2008년 02월호 해석 + 212 열정(熱情) 20080112 14173
1575 [기사] 동방신기, 4집발매 첫날 정규통산 100만장 넘는다! + 209 지금몇시아믹키 20080906 21607
1574 [기사] 동방신기 4집 “주문 받습니다” + 207 날씨는화촹 20080916 202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