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BANNER
LINK

게시글 제목

[SM 불공정 계약] [기사] 홍보·기부·봉사 파워 소비자집단 변신…MD
저작권 표시 YES
상업적 이용 NO
컨텐츠 변경 YES
CCL-BY CCL-NC

 

좋아하는 연예인을 따라다니며 "오빠"를 외치던 그녀들이 변하고 있다. 더 이상 '빠순이'(극렬한 여성 팬을 비하해서 쓰는 말)에 머물지 않고 있다.

팬들은 동방신기의 불공정 계약, 2PM 재범의 탈퇴에 대항해 피켓을 들고 거리로 나선다. 자발적으로 기부를 하거나 봉사활동을 하면서 관심사도 점차 넓어지고 있다. 팬들은 이제 대형 문화 자본에 대항하는 강력한 소비자 집단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팬덤(특정한 인물을 좋아하는 집단)의 진화를 소비자 권리 찾기라는 시각으로 보고 있다. 품격 있는 소비를 지향하면서 다양하게 변신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동방신기 팬카페 '동네방네'는 이달부터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불매운동을 벌이고 있다. 지난달 16일 예정됐던 콘서트 'SM 타운 라이브(TOWN LIVE) 09'가 무기한 연기됐기 때문이다. 이들은 홈페이지에서 "팬이라는 특수성을 이용해 소비자에 대한 책임을 다하지 않고, 기획사가 1주일 전 일방적으로 콘서트를 취소했다"고 항의하고 있다.

팬들은 연예인의 인권 문제에도 적극적이다. 최근 동방신기 팬연합이 인권위원회 등에 진정서를 제출하고, 2PM 팬들이 '박재범 탈퇴 철회'를 촉구하는 지면 광고를 일간지에 냈다. 2PM과 동방신기 팬인 대학생 박수현(20·여)씨는 "연예인을 떠나 좋아하는 한 사람이 부당한 처우를 당했고, 이에 항의하는 것도 일종의 인권운동"이라고 주장했다.

고려대 사회학과 조대엽 교수는 "좋아하는 연예인을 매개로 팬들 간에 네트워크가 형성되고, 이 네트워크가 다양한 운동을 할 수 있는 기폭제"라며 "사적 영역에서 공적 영역으로 관심을 넓혀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팬들은 연예인에게 국한된 단순한 활동만 하는 것도 아니다. 슈퍼주니어 팬들은 지난 7월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펜싱경기장에서 열린 콘서트에서 쌀 160㎏, 헌혈증 171장, 현금 72만6520원 등을 모아 '아름다운재단'에 기부했다. SS501의 리더 김현중씨 팬들도 지난 4월 350여만원을 아름다운재단에 냈다. 2PM 팬들은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헌옷을 모으고 있다. 팬클럽의 기부 활동은 점차 증가하는 추세다.

아름다운재단의 서경원 1%사업팀장은 "단지 연예인 홍보를 위해 기부하는 게 아닐까 걱정도 했지만 실제 팬들을 만나 보니 전혀 그렇지 않았다"며 "오히려 팬들의 선행이 연예인에게 다시 긍정적 영향을 주는 선순환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연예인 홍보 역할도 톡톡히 하고 있다. 신곡이 발표되기 전 조직적으로 홍보 물품을 들고 방송국을 찾아다니거나 인터넷에서 친구들에게 '1인 1곡 선물하기' 운동을 펼친다. 중앙대 사회학과 신광영 교수는 "황우석 박사 후원회처럼 최근 팬들도 마치 정치적 후원 활동을 하는 듯한 경향성이 강하다"고 말했다.

문화평론가 김성수씨는 "1980년대 시민사회에 소비자운동이 시작됐듯 10, 20대 팬들도 늦게나마 소비자 권리를 주장하게 됐다. 냉혹한 대중문화 시장에서 연예인의 인격을 보호하는, 품격 있는 소비를 지향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유리 기자 nopimula@kmib.co.kr

< goodnews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원문

 

동네방네에대한 언급이있길래..
아 이런자극적인 타이틀.. 아쉽네요.




Posted by SuJi
IP : 221.13.***
Edit : 2009년 09월 21일 22시 42분 11초
Modify : 2009년 09월 22일 00시 37분 22초
Ariticle address : http://dnbn.pe.kr/db01/21726COPY

2727 [SM 불공정 계약] [잡지] What's In 인터뷰 번역 +추가 + 19 만병통치샤 20090916 10596
2726 [sm 불공정 계약][기사]거대 팬덤 탄생 14년, 더 세고 더 조직적으로 + 10 lovable J 20090917 12724
2725 [SM 불공정 계약] [기사] '맨땅에 헤딩' 액션영화 방불케하는 신, 정윤호-아라 투혼 '눈길' + 19 도르 20090917 9385
2724 [SM 불공정 계약] [기사] 맨땅에 헤딩’ 훈남 4인방 S4가 떴다! ‘안방극장 女心 흔들~’ + 24 탐색기 20090918 19277
[SM 불공정 계약] [기사] 홍보·기부·봉사 파워 소비자집단 변신… + 25 SuJi 20090921 9698
2722 [SM 불공정 계약] [잡지] Appealing 감동인터뷰(번역)+쟈켓배경화면 + 47 소요유 20090928 15257
2721 [SM 불공정 계약] [기사]에비수 '유노' 티셔츠 라인 출시 + 38 민디 20090929 18219
2720    ┗ [SM 불공정 계약] [배경] 단 두장 슬며시 내려놓고 갑니다. (240*320 / 240*400) + 28 ChwangFan 20091002 13529
2719 [SM 불공정 계약] [기사] '맨딩' 정윤호-아라, "이번 추석은 촬영장에서 보내요" (사진T.T) + 106 Gusia 20091002 14369
2718 [SM 불공정 계약] [기사] '오리콘 1위' 재중·유천, "첫 듀엣, 신선하고 행복한 경험" + 22 민디 20091002 10699
2717 [SM 불공정 계약] [기사] “동방신기 소속사와 분쟁중에도 최고의 콘서트” 中언론 호평 + 29 네가이 20091004 10464
2716 [SM 불공정 계약] [기사] 동방신기, 과거 20년만에 아시아 아티스트 첫 영상 음악 작품 1위 + 170 끝없는그리고 20091007 18650
2715 [SM 불공정 계약] [스포] 시아준수의 국내 도입이 시급합니다! + 247 샤모찌 20091007 27610
2714 [SM 불공정 계약] [기사] 동방신기가 J-POP 정상에 오른 이유 + 56 몽미 20091011 15506
2713 [SM 불공정 계약] [기사] ‘동방신기’ 극비 법원 출석… 분쟁 합의엔 실패 + 218 아미 20091014 28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