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BANNER
LINK

게시글 제목

[SM 불공정 계약] [기사] 앤디 "동방신기와 나중에 한 무대 서고 싶었다"MD
저작권 표시 YES
상업적 이용 NO
컨텐츠 변경 YES
CCL-BY CCL-NC
[아시아경제 문용성 기자]인기그룹 신화의 멤버 앤디가 후배 그룹 동방신기에 대해 안타까움과 애정을 동시에 드러냈다.

솔로로 독립한 뒤 2집을 발표한 앤디는 최근 아시아경제신문과 가진 인터뷰에서 "동방신기 멤버들이 요즘 겪고 있는 고통이 뭔지 조금은 안다. 같은 동료로서 안타까울 따름이다. 원만한 해결을 통해 서로 상처받지 않는 결론이 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와 법적 공방을 이어가고 있는 동방신기에 대해 그는 "내가 옳고 그름이나 잘잘못을 따질 수는 없는 일이다. 물론 어떻게 됐으면 좋겠다고 말하기도 어렵다"면서도 "가수는 누구나 자신이 서고 싶은 무대가 있다. 각자의 생각과 의지를 잃지 말았으면 한다. 무엇보다 팬들을 생각했으면 좋겠다"고 나름대로의 견해를 밝혔다.

그는 이어 "예전에 우리(신화)가 다 모여서 동방신기를 보고 '참 저놈들 멋지다. 무섭다'고 똑같은 생각을 한 적이 있다. 우리 모두가 인정할 만큼 동방신기의 파워풀한 퍼포먼스와 노래는 무서울 정도였다. 이런 사태가 올지는 상상도 못했기 때문에 충격적이고 안타깝다"고 회상했다.

신화들의 멤버들이 각자 활동을 하면서도 불협화음 없이 지금까지 올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 그는 "욕심을 부리기보다 서로 분발하려고 노력했다. 우리는 각각 욕심이 엄청 많은 사람들이다. 하지만 잘나가는 누구처럼 돼야지 하는 생각은 없었다. 자신만의 색깔을 찾으려 했지만 '신화가 아니면 우리가 이렇게 잘 됐을까'라고 생각한다. 각자 자신의 생각만 하면 싸움뿐, 작은 것을 위해 큰 것을 잃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앤디는 끝으로 "나중에 우리가 신화로 다시 뭉칠 때 동방신기와 한 무대에 서고 싶었다. 너무 비교가 될지 모르지만 우린 승부욕이 강하기 때문에 지금보다 훨씬 경각심을 갖고 준비하면 불가능한 일은 아니다. 창피하지 않게 보란 듯이 멋진 무대를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 다시 동방신기를 보고 싶다"며 여운이 담긴 말을 전했다.

(생략)

문용성 기자 lococo@asiae.co.kr
<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


---------------------------------------------------------------

오빠들이 굉장히 존경하는 신화의 앤디님의 조언이네요.
나중에 꼭 한 무대에 서게 된다면 정말 영광일거예요! 그날을 기다리겠습니다.

이렇게 모두가 이해하고 안타까워하는데,
누구들만 그렇지 못하네요. 그분들이 참 안타깝습니다^^

문제가 된다면 쪽지 보내주세요. 감사합니다.

 


Posted by 먹어주는유천
IP : 74.105.***
Edit : 2009년 11월 03일 07시 32분 46초
Modify : 2009년 11월 03일 07시 41분 29초
Ariticle address : http://dnbn.pe.kr/db01/22490COPY

2697    ┗ [SM 불공정 계약] [기사] 동방신기 3인 측 "계속 동방신기로 활동하고 싶다" + 17 민디 20091028 8257
2696    ┗ [SM 불공정 계약] [기사] 동방신기 3인 “해체, 분할 없다. 끝까지 하나” + 3 senga 20091029 7255
2695 [SM 불공정 계약] [기사] '맨땅에 헤딩' 윤호, 아라와 가슴아픈 마지막 데이트 + 71 민디 20091028 14850
2694 [SM 불공정 계약] [기사] 동방신기, 일본 활동 재개한다 (일본 드라마 타이업 소식!!!) + 159 가족신기♥ 20091029 21793
2693    ┗ [SM 불공정 계약] [기사] ‘소속사 분쟁’ 동방신기 日 NHK 드라마 주제곡 부른다 + 14 하진루나 20091029 8441
2692    ┗ [SM 불공정 계약] [기사] TVXQ to resume careers in Japan (The Korea Herald) senga 20091030 8936
2691 [SM 불공정 계약] [기사] ‘맨땅에 헤딩’ 결국 16부 조기종영 ‘시청자 비난 쇄도’ + 50 먹어주는유천 20091030 14454
2690 [SM불공정계약] [기사] 천국의 우편 배달부 - 11월 12일 전국 CGV 극장을 통해 개봉할 예정 + 207 너니까 20091030 18132
2689 [SM 불공정 계약] [기사] 동방신기 3인 "다음주 주말 본소송 시작할 듯" + 57 민디 20091030 13798
2688 [SM 불공정 계약] [기사] 영웅재중, 전국체전 깜짝 외출 + 63 BLUEFIRE 20091101 17481
2687 [SM 불공정 계약] [기사] 종영 앞둔 ‘맨딩’ 정윤호, 팬들에 기부온정 선물받다 + 38 엘레나 20091102 14561
2686 [SM 불공정 계약] [기사] 동방신기 3人 "화장품 사업, 이미 정리"…본질은 부당한 계약 (인터뷰) + 410 가족신기♥ 20091102 26261
[SM 불공정 계약] [기사] 앤디 "동방신기와 나중에 한 무대 서고 싶었다" + 57 먹어주는유천 20091103 15745
2684 [SM 불공정 계약] [기사] 동방신기 3인 측 “인터뷰한적 없다” 강력 반발 + 194 뀨중 20091103 25237
2683 [SM 불공정 계약] [기사]박찬종 "SM 적반하장, 노예계약 맞다" "노예계약 아니면 뭐냐?" SM측에 공개질의 + 63 서정짱팬준수 20091104 141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