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BANNER
LINK

게시글 제목

[SM 불공정 계약] [기사] 영웅재중-유노윤호 첫 공식석상 모습 "의리·우정 여전"MD
저작권 표시 YES
상업적 이용 NO
컨텐츠 변경 YES
CCL-BY CCL-NC

영웅재중-유노윤호 첫 공식석상 모습 "의리·우정 여전"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동방신기의 유노윤호와 영웅재중이 소송 사건 이후 첫 공식석상에서 서로를 위하는 모습을 내보여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의 우정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와 분쟁과는 상관없는 듯 보였다. 두 사람은 서로에게 피해갈까 노심초사하며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인 것.

영웅재중은 9일 오후 4시30분 서울 왕십리 CGV에서 열린 영화 '천국의 우편배달부'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공식석상에 얼굴을 내민다는 것 자체가 많이 힘들었다"며 "1년 전 힘들게 촬영했던 작품인 만큼 시사회에는 꼭 참석하고 싶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영화 촬영했을 때가 4집 활동으로 바쁜 시기였다. 때문에 멤버들이 조언을 많이 해주진 않았지만 유노윤호와 최강창민이 열심히하라고 응원해줬다"며 "나 역시 최근 드라마에 출연한 유노윤호에게 조언하지 않았다. 유노윤호는 악바리에 노력을 많이 하는 친구라 걱정하지 않았다"고 말하며 유노윤호에 대해 강한 믿음을 보였다.

이어 "유노윤호는 '힘들다', '아프다'는 말을 거의 하지 않는 친구"라고 애틋한 마음을 표했다.

유노윤호 역시 최근 참석한 MBC 드라마 '맨땅에 헤딩' 제작발표회에서 "동방신기 관련 일은 이성적으로, 원만하게 해결하게 되길 바란다. 악성 루머가 많은데 믿지 않길 바란다"고 말하며 자신과 입장이 다른 세 명의 멤버들을 두둔했다.

동방신기 관련 질문이 이어지자 그는 "왜 부정적인 생각만 하시는지 (모르겠다)"면서 "일단은 악성 루머들이 좀 많다. 그 루머들 때문에 해결돼야 할 방안을 더 그르치지 않을까 걱정된다. 악성 루머 안 믿었으면 좋겠고, 제 입장에서는 원만하게 이성적으로 해결되길 바란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한편 SM엔터테인먼트는 세 멤버에 대해 "내년 봄에 동방신기는 컴백한다. 오는 12일까지 합류 여부를 밝혀라"라고 최후 통첩을 한 상태다. 이와 관련, 이날 영웅재중의 답변은 듣지 못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



네이버 출처는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6&oid=277&aid=0002266145
기사의 원주소는 아시아경제신문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09110914180329205


왜 이런 모습은 기자들이 앞다투어 기사 내겠다고 달려들지 않고
달콤한 것을 본 개미처럼 와인스멜에만 꼬이는지 모르겠네요.
이게 원래 우리 멤버 오빠들의 모습입니다...^^
동방신기 잘 모르시는 외부분들은 알고 기사 좀 쓰심이 어떻습니까^^

*)

오해의 여지가 있을 것 같아서 덧붙입니다^^
두 멤버 오빠들이 한 자리에 모여서 이야기 한 것이 아니라
각각 맨딩, 천우배 때 발언한 내용을 함께 기사로 낸 것으로 보입니다^^
그래도 이런 기사는 의미가 있네요~ㅎ.ㅎ 많이 많이 클릭 부탁드립니다^^


카아분들께 이미 유명인이 된 모 기자님은 이 기사의 임혜선 기자님과 같은 아시아 경제 신문 소속인데 어쩜 이렇게 다른 기사를 쓰실까요?^^


*) 중복, 논란 등 문제 시에는 쪽지 주세요. 30분간 모니터링 하고 있겠습니다.

Posted by 디아페
IP : 218.39.***
Edit : 2009년 11월 10일 18시 21분 14초
Modify : 2009년 11월 10일 18시 34분 38초
Ariticle address : http://dnbn.pe.kr/db01/22624COPY

2682 [SM 불공정 계약] [기사] 불공정계약 논란 SM엔터, 개과천선할까 + 97 민디 20091104 10472
2681    ┗ [SM 불공정 계약] [기사] 영웅재중, 9일 공식 외출 ´입장 밝힐까?´ + 27 민디 20091105 9064
2680 [SM불공정 계약][기사 ]'천국의 우편배달부', 韓영화 개봉작 중 예매율 1위 + 59 tvxqaffection 20091109 16455
2679    ┗ [SM 불공정 계약] [기사] 영웅재중, "시사회 참석 위해 많이 고민" (시사회 인터뷰영상+기사추가) + 34 상상예찬 20091109 9386
[SM 불공정 계약] [기사] 영웅재중-유노윤호 첫 공식석상 모습 "의리·우정 여전" + 81 디아페 20091110 28759
2677 [SM 불공정 계약] [기사] 동방3인, SM 최후 통첩 불응…"소속사와 별개로 활동 준비" + 146 먹어주는유천 20091112 24559
2676    ┗ [SM 불공정계약] [기사] 동방신기 3人측 “법원결정 존중-수익분배 해결되야 SM과 대화가능 ” + 65 몽미 20091113 9486
2675 [SM 불공정 계약] [기사] SM "3인때문에 동방 활동무산"vs3인측"말도안돼"(종합) + 149 _뀨중 20091113 18867
2674 [SM 불공정 계약] [기사] SM-동방신기 사태를 바라보는 연예 관계자들의 심정 + 131 혠뉘 20091113 22378
2673 [SM 불공정 계약] [기사] '천국의 우편배달부' 영웅재중-한효주 연기 호흡 호평 + 82 20091116 16246
2672 [SM 불공정 계약] [기사] 극장에 ‘영웅재중’이 뜬다. 무대인사 예매 오픈과 동시에 전관 완전 매진! + 67 20091120 12998
2671 [SM 불공정 계약] [기사] 시아준수 팬들, 청각장애아 수술비 기증 + 79 민디. 20091120 11380
2670 [SM 불공정 계약] [기사]'MAMA참석' 동방3人 "5명 섰으면 더 좋았을 것" + 114 호웅재중 20091121 18068
2669    ┗ [SM 불공정 계약] [기사] 3人, MAMA 참석결정 "기다려준 국내 팬 때문" + 33 noru 20091121 12661
2668 [SM 불공정 계약] [기사] MAMA, 잠실벌은 벌써 2만의 팬들로 후끈 + 47 레몬빛하늘 20091121 194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