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BANNER
LINK

게시글 제목

[기사] 위기의 한류, 빅스타가 해답이다! 김재중을 통해 살펴본 K-POP 인기 부활의 필요조건MD
저작권 표시 YES
상업적 이용 NO
컨텐츠 변경 YES
CCL-BY CCL-NC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현장 리포트]위기의 한류, 결국 빅스타가 해답이다!

 김재중을 통해 살펴본 K-POP 인기 부활의 필요조건

최근 가요 관계자들 사이에서 가장 빈번하게 들리는 소리가 "K-POP의 인기가 예전 같지 않다"라는 것이다.

이런 이상 기류는 K-POP 인기의 전초 기지인 일본에서 뿐만 아니라 태국 대만 홍콩 싱가포르 등

아시아 각국에서 봇물 터지듯 번지고 있다.
그렇다고 당장 한 풀 꺾인 K-POP의 인기를 되살리기 위한 노력은 찾아볼 수 없다.

그저 조금이라도 돈을 벌 수 있을때 한 번 이라도 더 나가자는 식의 공연, 팬미팅이 반복되고 있을 뿐이다.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이런 가운데 K-POP 인기의 2.0시대를 열 가능성을 보여준 공연이 일본에서 열렸다.

공연의 주인공은 그룹 JYJ의 멤버이자 올 초 미니 앨범을 발표하고 솔로 활동도 병행하고 있는 김재중.

17일과 18일 오사카의 오사카성 홀에서 열린 김재중의 콘서트를 통해

 K-POP이 나가야 할 길을 찾아봤다.

▶4년의 활동 중단도 무색하게 만든 김재중의 힘

김재중은 이번 공연을 통해 이틀 동안에 무려 2만2000여 관객을 끌어 모았다.

원래는 2만석이 정원이었지만 표를 구하지 못한 팬들의 빗발치는 요청으로 어쩔 수 없이 입석 1000석 씩을

더 팔아야 했다. 김재중은 "기차도 아닌데 공연장 입석까지 매진됐다고 해 놀랐다"며

오사카 팬들의 열정에 감사를 전했다.

특히 김재중은 불과 한달전에 일본 요코하마에서 이틀간 총 6만명을 동원하는

대규모 콘서트를 마친바 있어 연이은 일본내 티켓 파워은

공연 관계자들을 놀라게 하기에 충분했다.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요코하마 공연을 지켜본 한 관계자는 "스타디움 규모는 일본 아티스트도 매진 시키기 쉬운 규모가 아니다.

요코하마 스타디움 콘서트는 김재중의 솔로로서의 저력을 재확인하고

오사카 공연을 추진하게 된 원동력이 됐다"고 진단했다.

김재중의 인기는 소속사 이적 문제로 일본내 활동이 중단된 가운데도

 오랜 시간 지속되고 있다는 점에서 특별한 의미가 있다.

"일본에서 정식으로 활동을 안한지 4년 정도 됐는데 아직도 공연장을 찾아주고 앨범을 구입해주고

심지어 한국까지 찾아와 주는 일본 팬들에게 감사하다"는 김재중은 "지난 2005년 동방신기로 일본에 데뷔한 이후

열심히 했던 것들이 부질 없는 것이 아니었구나 라는 생각을 하게 한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국장 김재중', 여심을 조련하다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오사카 공연은 지난달 열린 요코하마 공연과 무대 세팅과 의상이 조금씩 바뀌었다.

특히 지난 10월 29일 솔로 첫 정규 앨범 ' WWW: Who, When, Why'를 발표한 뒤 시작한 아시아 투어를 통해

무대 위에서 여성팬들의 마음을 조련하는 김재중의 탁월한 능력은 더욱 극대화 됐고 오사카에서 그 정점을 찍었다.

강렬한 록 장르의 곡 '9+1#'으로 공연의 문을 연 김재중은 이후 '버터플라이(Butterfly)',

'로튼 러브(Rotten Love)' 등 섹시한 로커의 모습으로 초반부터 공연장을 달궜다.

이후 발라드와 신나는 록음악을 번갈아 선보이며 다채로운 매력을 뽐냈다.

일본 팬들의 위한 특별한 선물로 일본곡 '사이고노아메'를 비롯해 총 5곡의 일본어 곡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일본인의 애창곡 중 하나인 '코나유키'의 전주가 시작되자 무대와 객석은 단숨에 하나가 돼

합창하는 소름돋는 광경을 연출하기도 했다.

특히 공연 중간중간 여성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특별한 코너가 배치돼 눈길을 끌었다.

 김재중은 실시간으로 무대 뒤의 모습을 공개하는가 하면 공연전 SNS를 통해 직접 제시한 드레스 코드에

가장 근접한 관객을 직접 선발하며 절로 객석에서 '꺄악~' 소리가 나게 만들었다.

또 무대 위에서 의상을 갈아입는 등 여성팬들의 마음을 시종 두근거리게 했다.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2시간 30분간 진행된 이번 공연은 '국장 김재중'의 매력을 보여주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국장'은 평상시 이미지는 차갑고 도도해 보이지만 말과 행동을 지켜보면 털털하고 구수하다고 해서

팬들이 청국장 같다고 해서 김재중에게 붙여준 애칭이다.

▶결국 빅스타가 K-POP을 되살려야 한다

김재중의 오사카 콘서트는 가요계에 희망과 숙제를 동시에 제시했다.
희망적인 사실은 최근 K-POP이 위기에 직면했다지만 빅스타에겐 예외라는 것.

 

올해로 일본에서 한류가 일어난지 10년이 됐다.

그동안 무수히 많은 한류 스타들이 일본에서 활동을 했지만,

 한류를 등에 업고 준비가 덜 된 상태에서 일본에 진출한 케이스도 적지 않았다.

그러다보니 콘텐츠가 부실할 수 밖에 없었고, 시간이 지나면서 자연스럽게 한류의 위기론으로 이어졌다.

이런 상황에서 이미 검증된 빅스타들이 일본에서의  활동을 보다 적극적으로 한다면

꺼져가던 한류를 되살릴 수 있을 전망이다.
실제로 올해로 일본 데뷔 8년째를 맞은 김재중은 그룹 JYJ가 아닌 혼자 콘서트를 열었지만

단순히 멤버 중 한 명이 아닌 '완전체' 한류 스타로 팬들을 대규모로 동원했다.

희망과 동시에 일본 시장 진출을 노리는 예비 한류 스타들에겐

해외 팬들과의 패밀리십 구축이라는 숙제가 던져졌다.
이와 관련 김재중은 "일본에서 데뷔하는 (K-POP) 후배 가수들도 많은데 스타로서의 위엄도 중요하지만

한국에서처럼 팬들에게 가족처럼 다가가며 천천히 단계 단계를 밟아서 성장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편 아시아 투어를 성황리에 마친 김재중은 다음달에는 부산 광주 대구 서울을 도는 전국 투어 콘서트에 나선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6&oid=076&aid=0002437855 


Posted by shekinah
IP : 114.206.***
Edit : 2013년 12월 22일 16시 37분 03초
Ariticle address : http://dnbn.pe.kr/db01/36557COPY

2667 [기사] 김재중, 日 음악 팬들이 뽑은 ′올해 최고의 앨범′ 선정 shekinah 20131228 3182
2666 [기사] '쓰리데이즈' 박유천, SBS 연기대상 시상자로 나선다 + 1 피카슈 20131227 3308
2665 [기사] 김재중, 새해 팬과 함께하는 생일파티+日 나고야 공연 추가 + 1 shekinah 20131227 2962
2664 [기사] JYJ, 데뷔 10주년…스타가 되기까지 유후제제 20131225 3931
2663 [기사] JYJ "참 열심히 살았다…우린 '평생 갈 동반자'" + 8 유후제제 20131225 3575
2662 [기사] 사진작가 조선희, 박유천과 인증샷 "소통이 느껴질 때 웃음이 나와" + 3 유천진난만 20131224 3402
2661 [기사] 김준수 엄청난 티켓파워, '디셈버' 2차예매.. 30초만에 매진 + 1 피카슈 20131224 2895
2660 [기사] '옷 한 벌도 특별하게'..김재중, 아시아투어 의상 직접 디자인 shekinah 20131223 3300
2659 [기사] 장진 "김준수는 바보같이 착하네요…부럽기도, 고맙기도" 피카슈 20131222 3608
[기사] 위기의 한류, 빅스타가 해답이다! 김재중을 통해 살펴본 K-POP 인기 부활의 필요조건 shekinah 20131222 3554
2657 [기사][이번주 뭐 들었니?] 뮤지컬 '디셈버'... "쏘 스페셜" CKHR 20131220 3451
2656 [기사] ‘亞투어’ 김재중, 11만 관객 '록스피릿 소환' + 1 shekinah 20131219 2956
2655    [기사] [빌보드라이브] 김재중, 원칙을 깬 오사카의 밤 shekinah 20131219 3122
2654    [기사] "이 라이브, 끝내고 싶지 않아요" 김재중 日 오사카 콘서트 '말말말' shekinah 20131219 3096
2653    [기사] "우리에게 장애물은 없다"..김재중, 日 팬에게 전한 진심 + 1 shekinah 20131219 29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