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SCHEDULE - 16.9.26 Mon
    NOTICE
    BANNER
    LINK

    게시글 제목

    [SM 불공정 계약] [기사] "지나친 캐스팅은 스타 마케팅 아닌, 실력 없는 배우 캐스팅"MD
    저작권 표시 YES
    상업적 이용 NO
    컨텐츠 변경 YES
    CCL-BY CCL-NC

    "지나친 캐스팅은 스타 마케팅 아닌, 실력 없는 배우 캐스팅"



    뮤지컬 <모차르트!> 제작자 EMK뮤지컬컴퍼니 엄홍현 대표 인터뷰




    (전략)



    <모차르트!>는 국내 초연된 오스트리아 정통 뮤지컬인데다, 동방신기 시아준수의 데뷔 작품이어서 세간으로부터 많은 관심을 모았다.
    특히 예술성과 대중성을 고루 갖춘 작품이라는 평가와 함께 그간 상대적으로 뮤지컬에 관심이 적었던 10대와 20대 초반을 극장으로
    끌어들여 '시장 확대'라는 소득을 낳기도 했다. 



    (중략)


    그는 <모차르트!>를 통해 해외관객이 한국의 뮤지컬을 보기 위해 많이 찾아왔다는 점이 이번 작품을 통해 우리 공연문화계가 거둔
    또 하나의 소득이라고 평가했다.


    (중략)


     


    아무래도 뮤지컬 <모차르트!>를 이야기하며 시아준수를 빼놓을 수 없을 것 같았다. 그에게 제작자로서 시아준수의 뮤지컬 데뷔 무대를
    어떻게 평가하는지 물었다.


     


    "김준수는 어떤 스타들보다 감수성, 노래, 연기가 뛰어납니다.

    뮤지컬 데뷔 무대만으로 평가를 한다고 해도 중간 이상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관객과의 호흡에 있어서는 어느 뮤지컬 배우보다 뛰어나다고 자신 있게 이야기할 수 있습니다"


     


    그는 "저 뿐만 아니라 모든 스태프들이 짧은 기간 동안의 연습에도 불구하고 이런 감수성과 노래 연기가 나왔다는 것에 대해 놀랐고,

    앞으로 엄청난 뮤지컬 스타가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





    시아준수 첫 공연 보고 '성공 예감' ... 내년 상반기 앙코르 공연 준비


     


    하지만 시아준수가 첫 뮤지컬 도전이라 이런 대작에 캐스팅하는 것이 선뜻 쉬운 결정은 아니었을 것 같았다.
    제작자 입장에서는 단순한 부담을 넘어선 '모험'이 될 수도 있었을 터.


     


    그는 이에 대해 "큰 무대에 많이 올랐던 경험을 가진 친구이고, 오랜 연습기간 거쳐 실력을 충분히 갖추고 있었기에 믿었다"며

    "이미 많은 팬들이 그를 그냥 아이돌이 아닌 가장 음악성이 뛰어난 가수로 평가했기에 더욱 신뢰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기대 이상의 첫 공연을 보고, 그 판단이 틀리지 않았음을 직감했다고


     


    그는 시아준수에 대한 칭찬을 계속 이어갔다.

    "연출부에서 뮤지컬 배우처럼이 아닌 김준수 그대로의 자연스러움으로 모차르트를 표현하라고 주문했다"며

    "김준수 역시 모차르트가 그인지, 그가 모차르트인지 분간할 수 없을 정도로, 과장되고 거짓된 연기가 아닌

    진짜 그 역에
    져 가장 솔직한 무대를 보여주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뮤지컬 <모차르트!>는 화려한 성공에도 불구하고 지나치게 스타 마케팅에 의존했다는 부정적 시선을 받기도 했다.
    엄 대표는 그 논란의 중심에 서 있었다.


     


    "지나친 캐스팅이란 작품을 고려하지 않고, 또 실력 없는 배우를 캐스팅하는 것입니다.
    많은 연예인들이 엔터테이너로 다방면에서 활동하고 있고, 그런 사람을 더욱 뛰어난 스타로 평가하고 있는 게 현실입니다"


     


    그의 반박논리는 또렷하고 분명했다.


     


    엄 대표는 "그런 전제하에서 우리가 캐스팅한 김준수는 최고의 가수이자 배우였다"면서
    "다음 작품에서도 그냥 스타가 아닌 김준수처럼 노래와 연기, 춤 등 기본적으로 실력을 갖춘 친구가 들어온다면 100% 환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많은 관객들이 생각하듯 국내 뮤지컬 시장은 크지 않다"며 "작품의 규모나 완성도에 대한 기대가 커졌고,
    제작비, 투자 부분에는 부담이 클 수밖에 없다. 분명 스타 캐스팅은 현실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후략)



    오마이뉴스    김범태기자       10-02-25 12:00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330653&PAGE_CD=15



    * 좋은 기사 써주시는 기자님께 감사드려요~~  링크로 들어가서 점수까지 부탁드려요^^

    ** 내년 앙코르 공연을 계획중인것 같지만.... 캐스팅은 아직 알수 없는 것 같네요 ㅠㅠㅠ


    Posted by tvxqaffection
    IP : 125.186.***
    Edit : 2010년 02월 25일 14시 39분 18초
    Modify : 2010년 02월 25일 17시 48분 09초
    Ariticle address : http://dnbn.pe.kr/db01/24309COPY

    2611 [SM 불공정 계약] [랭킹] 유천 '월간 더 테레비' 연인으로 하고 싶은 아티스트 5위! + 47 샤쵸롬한 촹호제 20100225 11694
    [SM 불공정 계약] [기사] "지나친 캐스팅은 스타 마케팅 아닌, 실력 없는 배우 캐스팅" + 74 tvxqaffection 20100225 16838
    2609 [SM 불공정 계약] [기사] 영웅재중, 일본서 '우에노 주리'와 드라마 찍는다. + 180 쵸쵸쵹 20100302 23973
    2608    ┗ [SM 불공정 계약] [기사] SM 소속 연예인 불공정계약 전면조사 + 말만 해선 안 듣는 연예기획사 + 3 tvxqaffection 20100304 7124
    2607 [SM 불공정 계약] [기사] 롱런! + 13 비밀글 secret  카미 20100306 9828
    2606 [SM 불공정 계약] [칼럼] 동방신기 사태와 한국 연예매니지먼트 시스템의 현실 + 9 tvxqaffection 20100308 7512
    2605 [SM 불공정 계약] [기사] 연예기획사의 생리: SM, (중략)의 기업문화 + 5 tvxqaffection 20100308 8603
    2604 [SM 불공정 계약] [기사] 베스트 앨범 50만장 + 98 비밀글 secret  카미 20100308 10824
    2603 [SM 불공정 계약] [기사]유노윤호, 마이클 잭슨 추모공연 마스터 플레저와 만나다(+추가 안무가님 페이스북 인증) + 84 행운 20100309 14155
    2602 [SM 불공정 계약] [기사] 동방신기, 아무로 나미에 뒤이어 일본 오리콘 차트 2위! + 32 화보인생들 20100310 11277
    2601 [SM 불공정 계약] [기사] 동방신기 日베스트앨범, 첫 더블플래티넘 '등극' + 16 카미 20100311 7587
    2600 [SM 불공정 계약] [기사] 영웅재중 日 '앙앙' 표지모델 선정 + 35 카미 20100312 20580
    2599 [SM 불공정 계약] [기사] 화이트데이 '사탕키스', 누구에게 받을까? + 45 tvxqaffection 20100313 11848
    2598 [SM 불공정 계약] [기사]잭슨 추모공연 측, "유노윤호, 저스틴 팀버레이크 같다." + 34 아가제제 20100313 8891
    2597 [SM 불공정 계약] [기사] 동방신기 日베스트, 오리콘 이어 대만차트 점령 + 10 카미 20100314 7345
    2596 [SM 불공정 계약] [잡지] The Television 3월 20일 호 - 동방신기 초 매니악 테레비 발언 대사전 + 24 소요유 20100318 12633
    2595 [SM 불공정 계약] [기사]동방신기 뮤비 DVD, 발매당일 日오리콘 정상 + 11 사랑하는아이 20100318 8392
    2594 [SM 불공정 계약] [기사] 아이돌 그룹은 기획사의 꼭두각시가 아니다 + 14 tvxqaffection 20100318 8255
    2593 [SM 불공정 계약] [기사] 이 법안 통과되면… 연예인 노예계약 `족쇄` 풀릴까 + 14 tvxqaffection 20100318 9204
    2592 [SM 불공정 계약] [기사] 유노윤호 "마이클잭슨 1주기 추모콘써트" 아시아 가수 최초 초청 (런던공연+전세계방영예정) + 125 스누피 20100319 12144
    2591 [SM 불공정 계약] [기사] '동방' 윤호·재중·창민, 韓日英서 '바쁘다 바빠' + 30 상상예찬 20100319 14974
    2590 [SM 불공정 계약] [기사] 동방신기, 日오리콘 DVD차트 1위 대기록 + 31 쵸쵸쵹 20100324 9761
    2589 [SM 불공정 계약] [기사] 동방신기 日 새 싱글 오리콘 1위에 + 27 쵸쵸쵹 20100325 8660
    2588 [SM 불공정 계약] [기사] 동방신기 시아준수, 日서 5월 솔로 앨범 발표 + 23 꿀담샤 20100326 13644
    2587 [SM 불공정 계약] [기사] 일본의 드라마 출연이 결정된, 재중「여자보다 아름다운 남자」 + 24 카미 20100326 126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