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SCHEDULE - 16.6.29 Wed
    NOTICE
    BANNER
    LINK

    게시글 제목

    [SM 불공정 계약] [칼럼] 동방신기 사태와 한국 연예매니지먼트 시스템의 현실MD
    저작권 표시 YES
    상업적 이용 NO
    컨텐츠 변경 YES
    CCL-BY CCL-NC


    동방신기 사태와 한국 연예매니지먼트 시스템의 현실



    이동연(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 문화연대 문화정책센터 공동소장)





    1. ‘동방신기’ 소송 사태-문제의 핵심은 무엇인가?




    (전략) 더욱이 이번 소송으로 인해 (중략) SM엔터테인먼트가 ‘HOT’, ‘신화’ 등 2000년대 초반부터 문제가 되었던 소속 연예인들에 대한 부당 계약 문제들을 여전히 내부적으로 원만하게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을 고스란히 드러낸다는 점에서 아이돌 스타들을 보유하고 있는 한국 연예제작사들의 현 수준을 가늠케 한다.

    (중략)

    동방신기’ 멤버들의 소송의 핵심도 13년이라는 불합리한 장기계약이 부당하다는 것을 알리는 데 있다.
    그러나 내가
    보기에 이번 소송이 안고 있는 핵심적인 문제는
    장기계약 기간이나 SM엔터테인먼트에서 제기한 소송에 참여한 멤버들의 화장품 사업 참여가 아니라 연예활동을 둘러 싼 아이돌 스타들과 연예제작사 사이의 투명하지 않은 봉건적 관계 때문이다.
    (중략)

    ‘동방신기’의 소송 사태도 계약서에 명시된 ‘계약기간’보다도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사가 이들의 활동시간, 활동내용, 개인생활 관리 등에 있어서 멤버들과 충분한 상의를 하지 않고 진행했다는 점과, 이들의 활동으로 인해 발생한 수입내역과 지출 내역 등의 투명한 공개 등이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점이다.

    말하자면 연예제작에 있어 ‘갑’과 ‘을’의 관계가 합리적이고 투명한 상황에서 진행된 것이 아니라 여전히
    출발부터 봉건적이고 권위적인 상황에서 출발해서 지금까지 개선되지 않았다는 사실이다.



    사실 이러한 문제들은 표준 계약서에 명문화하기 이전에 봉건적인 계약관계로부터 벗어나 제작자나 연예인 들 사이에서 투명하고 합리적인 연예제작시스템을 만들기 위해 소통해야 할 하나의 “문화”라고 말 할 수 있을 것이다.
    상상을 초월하는 스케줄을 잡아놓고, 하루 종종 뺑뺑이 돌리는 관행이나, 팀웍을 명분으로 과도한 합숙생활을 강요해 개인들의 사생활이 침해된다거나, “보은”, “은혜”를 운운하면서 어린 아이돌 스타들의 활동과 수익에 대한 합리적인 요구를 묵살하거나 말로 대충 얼버무리려는 연예제작 시스템의 전근대적인 경영방식으로는 ‘동방신기’ 소송 사태를 해결할 수 없다.



    다른 한편으로 ‘동방신기’ 사태는 불공정한 계약문제가 실제적인 쟁점이지만, 더 큰 틀로 보면 한국 연예제작 시스템의 구조적인 문제들과 연계되어 있다. (중략)





    2. 노예계약 vs 표준계약?




    (전략) 그러나 적어도 ‘동방신기-SM’ 사이의 계약내용들을 살펴보면, 정상급 아이돌 그룹과 최상의 연예매니지먼트사가 맺은 계약으로 보기에는 불합리하고, 공정거래위원회가 권고하는 표준계약서 내용에도 훨씬 미치지 못한 점에서 계약 그 자체로만으로 공정하지 않다고 볼 수 있다.

    노예계약’이라는 말 자체는 연예인들의 화려한 활동과 정상인들보다 높은 수익에 대한 상대적 평가를 떠나서 실제로 계약의 당사자인 멤버들이 자신들의 연예활동에서 자율적 선택을 할 수 있는 기회가 계약상 거의 보장되지 못한다는 점에서 실제적이고도 상징적인 의미로 볼 수 있다.
    그렇다면 과연 ‘동방신기’와 SM 사이의 계약에는 어떤 내용들이 담겨져 있는가? 먼저 전속 계약서의 주요 내용들을 보자.






    동방신기-SM엔터테인먼트 전속 계약서의 주요 내용


    (중략)





    이상과 같은 전속계약서의 주요 내용을 보면, 다음과 같은 문제점을 안고 있다.

    1) 13년이라는 계약기간(임의적인 활동중단 및 군복부 기간 제외)은 아이돌 그룹의 특성상 종신계약에 해당되며 상식적으로 일방적 계약에 해당된다는 점,

    2) SM이 동방신기에 요구하는 기본 계약 사안이 절대적인 면(연예활동의 모든 권리 귀속, 연예활동 요구에 대한 절대적 이행 등)이 많은 반면, 동방신기가 SM에 주장할 수 있는 권리는 극히 제한적이라는 점(인기관리, 일정통보),

    3) 수익 분배에 대한 세부 사안들이 동방신기에게 상당 부분 불리하다는 점,

    4) 위약이나 계약해지의 상황이 발생할 경우 물어야 할 금액의 조건이 상식적으로 인정될 수 없다는 점이다.




    먼저 13년의 계약기간의 문제에 대해서는 이미 많은 언론에서 보도되었듯이 최초의 계약을 은퇴할 때까지 가져가겠다는 의미로 사실상 불합리한 계약조건으로 은퇴할 수밖에 없는 종신계약의 성격을 갖는다. 아이돌 그룹들의 특성상 연습생 기간을 포함하고 재계약시에 발생될 멤버들의 이탈을 막기 위한 기획사의 불가피한 조치라고 보기에는 13년의 기간은 표준계약의 공정성과 합리성 차원에서 의심의 여지없이 일방적이다.




    연예인 표준계약서에 명시되는 이른바 ‘갑’(기획사)과 ‘을’(연예인)의 계약관계는 비단 이번의 경우에만 그런 것이 아니라 ‘갑’의 일방적인 권리의사를 명시하는 데 집중한다. 제3조의 권리의 양도에서 갑이 결정한 내용에 성실하게 임할 의무를 져야하고, 을이 임의대로 활동하는 모든 것에 대해 금지하고 있으며, 제5조 을의 의무에서도 갑이나 갑을 대리하는 매니저가 요청하는 모든 활동을 거부할 권리를 원천적으로 금하고 있다. 연제협이 권고하는 표준계약서 조차도 이와 다르지 않으면 심지어는 계약과 양도필요한 모든 공식서류(인감도장, 등초본 등)을 갑에 위임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동방신기’와 SM 사이에서 쟁점이 되었던 수익 배분의 세부사안들도 면밀히 살펴보면 합리적인 원칙이 적용되었다고 보기에는 무리가 따른다.

    먼저 음반수익 배분의 경우 음반시장의 급격한 몰락을 고려해본다면 음반판매 50만장 이상의 경우 5000만원을 분배한다는 규정은 지나치다. 동방신기의 정규앨범 중에서 50만장 이상 판매된 것은 정규 4집 앨범이 유일하다. 통상 음반 1장당 제작사가 같은 수익이 4천원 정도로 추산할 때 50만장의 음반 판매일 경우 20억 정도의 순수익이 발생된다. 음반제작에 필요한 총제작비를 감안하더라도 SM이 벌어들일 수 있는 음반수익은 10억 이상으로 추산이 가능한데, 이 상황에서 멤버들에게 총 5천만원을 지급한다는 것은 상식적인 계약으로 보기 어렵다. 최근에 계약갱신을 통해 50만장 이하의 판매에서도 0.4%-1%의 수익을 배분한다는 것도 큰 의미는 없다.

    더욱이 더 심각한 문제는 정규앨범 이외의 2차제작 음반(라이브앨범, 싱글, 베스트, 스페셜 앨범 등)의 모든 수익은 SM에 귀속된다는 것도 수익에 대한 공동 이익을 원칙으로 하는 표준계약의 기본 정신에 위배된다.

    또한 9조 3항의 “온라인 및 유무선인터넷상의 음원유통(MP3와 그 외 디지털 음악파일의 유통 포함)에 대한 수익과 해외시장을 타킷으로 외국에서 제작된 음반의 경우는 순수익의 10%를 신청인에게 지급한다”는 조항 역시 음원시장의 급격한 성장을 고려할 때 불합리하다.

    음원시장에서 발생한 수익에 대한 SM에서 구체적인 내역을 공개하고 있지 않지만, 최소한 음반에서의 수익보다는 훨씬 많은 것은 분명하며, 경비를 제외하고 제작사가 음원수익의 90%를 취득한다는 것 은 그 자체로 불공정하다.




    그밖에 방송출연과 CF등 연예활동에서 벌어들이는 수익의 분배에 있어서도 동방신기가 불리한 것은 마찬가지이다. 고정출연시에 출연료의 40%를 기획사에 지급, 고정출연 이외의 출연료는 홍보 진행비로 전액충당, 연예활동으로 발생하는 수익(초상권, CF촬영, 행사출연) 중 운영경비 제외한 순수익의 50%가 SM에 귀속된다는 조건 역시 합리적이지 않다.




    특히 계약을 위반할 시에 투자액의 3배, 계약 종료시점까지 예상되는 수익의 2배를 손해 배상해야 한다는 조건이나, 합의하에 계약이 해지될 경우에도 위약금을 물어야한다는 조건들은 전형적인 ‘노예계약’의 성격이 강한 불공정한 계약이다.




    최근 언론에 공개된 SM이 제공한 110억원의 분배액도 세전금액을 제외한 것이 아니어서 실제적으로는 팀 원당 1년에 2억 정도의 수익금으로 환산이 되며, 고급외제승용차 역시 렌탈 차량이어서 개인들의 소유물이 아니라는 것이 밝혀졌다.

    최근 활발한 일본 활동으로 인해 발생한 수익에 대해서도 공동으로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는 SM 재팬과 AVEX가 수익의 50%를 분배하고, 다시 ‘SM’과 ‘SM재팬’이 50% 나눠 갖는 방식이어서 실제적으로 동방신기의 일본 활동 수익은 전체 수익총액의 1/4에 해당되는 금액 중에서 일부를 분배받는 방식이다. SM재팬과 SM은 사실상 같은 회사라고보기에 무방하기 때문에 이러한 수익배분 방식은 이중 취득의 방식이라 할 수 있다.




    ‘동방신기’가 분배받은 총액, 스타로서 누렸던 명성, SM에서 주장하는 막대한 운영비용(사실 이 조차도 수익배분에서는 대부분 제외되었다)의 상황을 고려해도 계약서에 명시된 세부사실을 꼼꼼하게 검토하면 ‘갑’과 ‘을’의 합리적인 계약관계로 판단하기에는 무리가 뒤따른다. 그렇다면 이러한 불합리한 계약이 일반적으로 발생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3. 아이돌 그룹과 연예제작의 특수성




    아이돌 그룹과 연예제작사 사이의 불공정한 계약관계는 비단 ‘동방신기’만의 문제는 아니다. SM 소속 전․현혁 소속 모든 팀이 계약, 혹은 재계약건으로 몸살을 앓았고, (중략)


    대체로 아이돌 그룹들이 그러하듯, 이들이 소속사와 계약이 이루어지는 시점은 10대 시절이 경우가 대부분이다. 아이돌 문화의 경제적 호황으로 수요-공급 사이의 균형이 맞긴 하지만, 그래도 여전히 우월적 지위에 있는 당사자는 제작자이다. 현재 존재하고 있는 스타급 아이돌 그룹들보다 앞으로의 스타를 꿈꾸는 연습생들이 훨씬 많기 때문이다.
    연예인과 기획사 간의 전속 계약에서 법적인 대리인이 데뷔 시절부터 참여하기가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에서 연습생 시절 이들에게 전속계약은 사실상 ‘백지위임’에 가까울 정도로 절대적인 희망사항을 내포하고 있다. 부모들이 참여해서 계약에 사인을 하더라도 계약의 구체적인 부분들을 일일이 지적하면서 계약서를 조정할 만큼의 법적 지식과 당당한 태도들을 결여하고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장래성이 검증되지 않은 상태에서 연습생 시절에 계약된 것이기 때문에 당연히 계약의 내용들은 압도적으로 불리할 수밖에 없다.




    상당한 연습생 기간을 거쳐야하고, 일대 일 계약이 아니라 그룹 대 기획사 간의 계약이기 때문에 향후 발생할 문제들을 대비해서 기획사들은 대단히 방어적이고 보수적인 계약을 하지 않을 수밖에 없다. 투자에 대한 리스크를 줄이고, 최소한 손해는 보지 않겠다는 방어심리가 강하게 작용하면서 계약 주체로서 미성년인 이들에게 연예제작사가 보이는 계약적 지위는 우월하거나 권위적일 수밖에 없다.




    문제는 이렇게 시작된 최초의 계약관계가 데뷔 후에 일정한 인기를 얻고 더 이상 연습생 신분에서 벗어난 상황에서도 동일하게 유지된다는 점이다. 성공에 대한 확신이 없는 상황에서 맺어진 불리한 계약이 일정한 성공이 이루어진 경우에도 적용되다보니, 아이돌 그룹들과 소속연예기획사 간에 갈등이 불거질 수밖에 없는 것이다. 그것도 그룹들의 이탈과 이적을 막기 위해 사실상 영구계약에 해당되는 계약기관을 박아 문서로 박아놓는 것이다. 따라서 문제의 갈등의 소지는 처음부터 안고 있었던 셈이다.



    주요 연예기획사 아이돌 그룹 계약기간

    (출처: 『중앙일보』, <8월 13년 장기계약의 덫 … 청춘을 저당잡히다> 기사 참고) (중략)



    또한 감수성이 예민하고 자신의 음악적인 정체성을 알아나가는 과정에 있는 아이돌 그룹들에게 연예제작사에서 취하는 우월적 지위와 강압적인 행동 등은 이들의 커뮤니티 문화에 회의와 갈등의 소지를 낳은 여지를 안고 있다.
    물론 대부분의 아이돌 연예기획사가 그룹의 팀웍과 균형을 고려해서 강압적이거나 일방적인 명령을 내리던 과거의 방식에서 벗어나 자유롭고 유연하게 팀을 운영하려고 노력하고 있지만, 팀원들의 충분한 정신적, 육체적 상황을 고려해서 사전에 충분히 대화하고 이해시키는 과정을 충실하게 밟고 스케줄을 조정하는 배려는 많지 않다.
    그룹멤버들이 나이를 먹기 전에 최대한 빨리 연예활동을 부여해서 단기간에 수익을 창출하려는 게 기획사들의 일반적인 생각이 아닐까 한다.




    아이돌 그룹들이 일정한 인기를 얻고 불공정한 계약에 대해 목소리를 내기 시작하면 연예기획사들은 충분한 대화의 자세를 가지고 재계약에 임하기보다는 데뷔를 준비 중인 다른 그룹들로의 대체를 준비한다.

    계약협상이 원활하지 않을 경우 제작사의 입장에서 불리한 조건보다는 새로운 아이돌 그룹으로 교체를 희망한다.

    아이돌 그룹을 한 시즌에 한 기획사가 관리할 수 있는 수가 물리적으로 한정되어 있기 때문이기도 하고, 메이저 기획사의 경우 데뷔를 준비 중인 일종의 핵심 ‘상비군’은 언제나 출격을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동방신기’의 경우에는 선배 그룹인 ‘HOT’와 ‘신화’에서 경험했던 재계약에 따른 불편함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아예 아이돌 그룹으로서의 활동기간을 감안해서 장기간 계약을 추진하고 경우에 따라서 부분적으로 계약 조건을 갱신하려는 의도로 읽을 수 있다.

    멤버들의 부분이탈이 발생하더라도, 지명도를 확보한 다른 멤버들의 독립적인 연예활동을 확보할 수 있는데다, 준비 중인 새로운 아이돌 그룹들을 데뷔시킬수 있는 안정망을 가지고 있다.




    아이돌 그룹들의 수명이 5년 이상 가기가 어려운 이유가 아이돌 그룹의 태생적 한계나 그룹 활동에 따른 제약 때문이기도 하지만,
    불공정한 계약관행과 아이돌 그룹의 과잉된 수급상황, 아이돌 시장의 치열한 경쟁 때문이지 않을까 싶다.
    치열한 연예제작 환경에서 아이돌 그룹들은 연예계의 스타일과 트랜드 변화와 빠른 세대교체 분위기, (남자의 경우) 군복무라는 제약의 조건 하에서 안정된 활동공간을 확보하기기 대단히 어렵다.





    우리가 아이돌 연예제작 시스템의 문제제기에서 한 가지 놓치고 있는 점은 연예제작 자본 형성의 변화와 그에 따른 구조화된 문화자본의 커넥션 문제이다.

    한국의 연예자본은 전근대적이고 봉건적인 문화관행과 불공정한 커넥션에 의해 심화되고 있다.
    이는 한국의 문화산업 자본과 엔터테인먼트 자본이 자율성을 확보하기 어렵고, 양성화되기 어렵다는 증거이다.

    연예기획사의 봉건적인 계약관행, 방송사와의 부적절한 공생관계, 주식가를 높이기 위한 연예기획사들의 무리한 사업 확장과 ‘연예-제조업’ 자본의 통합 등은 한국 문화자본의 구조적 폐해를 심화시키는 주요인들이다.




    올해 한국 아이돌 팝 매니지먼트의 선두주자 ‘SM엔터테인먼트’의 이수만 회장이 범아시아 한류스타 배용준을 제치고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 최고의 주식보유자가 되었다. 이수만 회장이 보유한 ‘SM엔터테인먼트’의 총주식가는 191 여억 원으로 배용준과 가수 ‘비’를 제치고 엔터테인먼트 계의 최고의 부자가 되었다. 작년에 80억 원에 불과했던 주식가가 최근에 급상승한데는 올해 아이돌 팝의 최고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소속사 “동방신기”, “소녀시대”와 “슈퍼주니어”의 인기 덕분이다. (중략)

     말하자면 연예기획사의 자본축적의 최종 목표는 연예산업 시장에서의 매출액이 아니라 소속 연예인의 인기를 기반으로 상장한 주식 가를 상승시키는 데 있다.

    한류스타들이 소속사를 옮기는 가장 큰 이유도 이적한 연예기획사에게 주식을 배당받을 수 있기 때문이고, 소속사 역시 이들의 대중적 인기를 기반으로 직접 코스닥에 상장하거나 아니면 다른 중소기업과 합작을 해서 우회 상장하는 영업 전략을 내세운다.
    1990년대까지 직간접적인 연예활동을 통해 발생한 연예산업의 수익구조는 금융자본의 시대에는 연예활동을 매개로 주가 상승을 노리는 방향으로 전환하고 있다.




    따라서 한국의 연예 문화자본은 금융자본과 밀접한 커넥션을 가지고 있는데, 연예매니지먼트의 구조상 이러한 금융 커넥션은 연예기획사 간의 치열한 주도권 전쟁을 낳으면서 기획 사간의 전략적 인수합병, 소속사 이적을 둘러싼 갈등, 그리고 주식 가를 높이기 위한 연예 프로모션의 부적절한 관계가 형성된다.
    (중략)



    최근 연예기획사들의 인수 합병 역시 강력한 예능 파워를 형성해서 안정적인 방송출연을 보장받고 독점적 콘텐츠를 이용해서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 (중략)



    (중략)  앞서 설명했듯이 이러한 독점적인 연예제작사의 등장은 방송콘텐츠 제공과 예능프로그램 출연진의 수급에 있어 우월적 지위를 가질 수밖에 없고 그만큼 방송사 예능국과 일정한 공생관계를 유지할 수밖에 없다.
    (중략) 독점적인 연예제작사 그룹이 최종적으로 노리는 것은 연예산업의 투자 위험도를 최소화해서 주식가치를 극대화하는 것이다.



    (중략)

    고 (중략) 사건의 핵심은 바로 이러한 가부장적인 권력 행사방식에 있다. 이러한 문제들이 본격적으로 공론화되지 않는다면, 공정한 연예계약서가 만들어진들 연예인들의 인권침해나 권리 침해들은 여전히 “계약서의 이면”에서 횡횡할 것이다.

    아시아 최고의 아이돌 스타라고 자부하던 “동방신기”의 불공정 계약관계를 보면 이러한 우려를 쉽게 이해할 수 있다.
    “동방신기”가 소속사 SM 엔터테인먼트와 맺는 계약서에는 총 13년이라는 계약기간(군복무기간은 제외), 50만장 음반 판매 시에만 멤버 당 1천만 원의 수익 배분, 계약 위반 시에는 계약 종료일까지 예상되는 수익의 3배 위약금 지불, 합의 하에서의 계약 해지도 위약금 지불 등의 불공정한 내용이 담겨있다.

    사실 이러한 불공정한 계약은 연예자본의 구조화된 관행과 커넥션의 실체에서 일부분에 지나지 않는다. 문화자본의 강력한 합종연횡과 봉건제적 인간관계의 구조적 관행이 개선되지 않는 한 한국 대중문화는 콘텐츠의 선진화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전근대적인 시스템에 발목 잡힐 수 있다.





    5. 대안은 없는가?




    (중략) ‘동방신기’ 사태가 원만하게 해결되기 위해서는 이러한 구조적인 연예 매니지먼트 시스템의 개선이 필요하다.



    그렇다면 ‘동방신기’ 사태가 원만하게 해결되거나, 아이돌 그룹들의 합리적인 계약문화가 정착하려면 어떤 노력들이 필요할까?
    먼저 중요한 것은 SM을 포함해 연예제작사가 공정거래위원회에서 제시한 연예인 전속계약에 대한 권고안의 가이드라인을 수용할 필요가 있다.

    특히 SM은 공정거래위원회가 권고하는 계약기간 7년을 수용해야 하며, 소속 연예인들의 활동에 있어 사생활 침해, 과도한 스케줄 등과 같은 일방적인 매니지먼트 관행들은 개선되어야 한다.

    또한 현재 ‘동방신기’와 SM과 현재 맺고 있는 계약 내용 중에서 계약기간, 활동에 대한 수익분배, 위약시의 손해배상 부분에 대한 SM 측의 전향적인 계약 수정과 개선이 필요하다.




    또한 계약단계를 다원화해서 데뷔 이전의 계약과 데뷔 이후의 계약, 왕성한 활동기간에서의 계약 조건들을 차별화해서 분쟁의 소지를 미연에 방지하는 지혜도 필요하다.
    ‘동방신기’ 사태가 주는 교훈은 계약조건이 데뷔 이전 시점으로 설정할 경우 분쟁의 소지를 이미 안고 있다는 점이다.
    아이돌 그룹의 연예활동의 특수성 상 오히려 계약기간을 장기간 일관되게 하는 방식보다는 가변적이고 탄력적인 방식을 도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연예활동을 통해 확보된 수익에 대한 투명한 공개와 안정된 ‘월급여제+인센티브’ 방식의 도입도 고려해볼만하다.

    동방신기’의 3명의 멤버들이 이번에 제기한 문제는 부당한 계약관행의 개선과 수익에 대한 투명한 공개이다.
    합리적인 계약이 이루어지더라도 수입구조와 재무구조에 대한 투명한 공개와 처리가 이루어지지 않은 이상 선진적인 매니지먼트 시스템을 구축할 수 없다.

    합리적인 연예활동을 보장하기 위해서 일본에서 적용하고 있는 월급여제와 인센티브제도를 도입하는 것도 필요하다. 연예인들의 월급여제는 한국의 환경에서는 당장에 적용하기 어려운 면이 있지만, 장기적인 연예활동을 위해서는 연예인들과 연예제작사들이 상호 양보하고 협력할 부분이다.




    다른 한편으로 아이돌 그룹들의 전속계약이 봉건적이고 가부장적인 인관관계에 의해서 이루어지는 방식에서 탈피해서 이들을 법적으로 대리할 법률대행인을 통한 계약도 고려할만하다. (중략)




    그러나 무엇보다도 이러한 제도적인 개선안 보다는 먼저 중요한 것은 양측의 신뢰관계의 회복이다.
    아시아 최고의 아이돌 그룹인 ‘동방신기’의 불행한 해체를 누구도 원하지는 않을 것이다.

    현재로서는 양 측의 원만한 신뢰회복을 위해서는 SM이 고수하고 있는 전속계약에서 문제시 되고 있는 부분들에 대한 시정과 개선이 요구된다.

    K-pop의 훌륭한 연예콘텐츠가 전근대적인 연예제작시스템으로 인해 곤경에 처하는 우를 범하는 일이 없길 바란다.
    ‘동방신기’ 사태는 한국 연예제작의 선진화에 있어 중요한 분기점이지 않을까 싶다.
     



    출처: (사) 문화사회연구소  이동연 교수
          

    http://kccs.or.kr/team_blog/17459


    Posted by tvxqaffection
    IP : 125.186.***
    Edit : 2010년 03월 08일 15시 33분 40초
    Modify : 2010년 04월 01일 21시 07분 24초
    Ariticle address : http://dnbn.pe.kr/db01/24449COPY

    2611 [SM 불공정 계약] [랭킹] 유천 '월간 더 테레비' 연인으로 하고 싶은 아티스트 5위! + 47 샤쵸롬한 촹호제 20100225 11668
    2610 [SM 불공정 계약] [기사] "지나친 캐스팅은 스타 마케팅 아닌, 실력 없는 배우 캐스팅" + 74 tvxqaffection 20100225 16810
    2609 [SM 불공정 계약] [기사] 영웅재중, 일본서 '우에노 주리'와 드라마 찍는다. + 180 쵸쵸쵹 20100302 23899
    2608    ┗ [SM 불공정 계약] [기사] SM 소속 연예인 불공정계약 전면조사 + 말만 해선 안 듣는 연예기획사 + 3 tvxqaffection 20100304 7108
    2607 [SM 불공정 계약] [기사] 롱런! + 13 비밀글 secret  카미 20100306 9807
    [SM 불공정 계약] [칼럼] 동방신기 사태와 한국 연예매니지먼트 시스템의 현실 + 9 tvxqaffection 20100308 7474
    2605 [SM 불공정 계약] [기사] 연예기획사의 생리: SM, (중략)의 기업문화 + 5 tvxqaffection 20100308 8554
    2604 [SM 불공정 계약] [기사] 베스트 앨범 50만장 + 98 비밀글 secret  카미 20100308 10797
    2603 [SM 불공정 계약] [기사]유노윤호, 마이클 잭슨 추모공연 마스터 플레저와 만나다(+추가 안무가님 페이스북 인증) + 84 행운 20100309 14083
    2602 [SM 불공정 계약] [기사] 동방신기, 아무로 나미에 뒤이어 일본 오리콘 차트 2위! + 32 화보인생들 20100310 11258
    2601 [SM 불공정 계약] [기사] 동방신기 日베스트앨범, 첫 더블플래티넘 '등극' + 16 카미 20100311 7559
    2600 [SM 불공정 계약] [기사] 영웅재중 日 '앙앙' 표지모델 선정 + 35 카미 20100312 20488
    2599 [SM 불공정 계약] [기사] 화이트데이 '사탕키스', 누구에게 받을까? + 45 tvxqaffection 20100313 11795
    2598 [SM 불공정 계약] [기사]잭슨 추모공연 측, "유노윤호, 저스틴 팀버레이크 같다." + 34 아가제제 20100313 8853
    2597 [SM 불공정 계약] [기사] 동방신기 日베스트, 오리콘 이어 대만차트 점령 + 10 카미 20100314 7321
    2596 [SM 불공정 계약] [잡지] The Television 3월 20일 호 - 동방신기 초 매니악 테레비 발언 대사전 + 24 소요유 20100318 12549
    2595 [SM 불공정 계약] [기사]동방신기 뮤비 DVD, 발매당일 日오리콘 정상 + 11 사랑하는아이 20100318 8362
    2594 [SM 불공정 계약] [기사] 아이돌 그룹은 기획사의 꼭두각시가 아니다 + 14 tvxqaffection 20100318 8222
    2593 [SM 불공정 계약] [기사] 이 법안 통과되면… 연예인 노예계약 `족쇄` 풀릴까 + 14 tvxqaffection 20100318 9181
    2592 [SM 불공정 계약] [기사] 유노윤호 "마이클잭슨 1주기 추모콘써트" 아시아 가수 최초 초청 (런던공연+전세계방영예정) + 125 스누피 20100319 12098
    2591 [SM 불공정 계약] [기사] '동방' 윤호·재중·창민, 韓日英서 '바쁘다 바빠' + 30 상상예찬 20100319 14937
    2590 [SM 불공정 계약] [기사] 동방신기, 日오리콘 DVD차트 1위 대기록 + 31 쵸쵸쵹 20100324 9740
    2589 [SM 불공정 계약] [기사] 동방신기 日 새 싱글 오리콘 1위에 + 27 쵸쵸쵹 20100325 8643
    2588 [SM 불공정 계약] [기사] 동방신기 시아준수, 日서 5월 솔로 앨범 발표 + 23 꿀담샤 20100326 13609
    2587 [SM 불공정 계약] [기사] 일본의 드라마 출연이 결정된, 재중「여자보다 아름다운 남자」 + 24 카미 20100326 12595